부동산 중개 수수료가 논란인 이유

반응형

부동산 중개 수수료 논란의 이유을 알아봐요


오늘은 부동산 중개 수수료를 주제로 이야기를 한번 해볼까합니다. 여러분은 부동산 중개 수수료라는 개념이 익숙하신가요? 일반적으로 부동산을 구매를 할 때에는 그 매물을 중개하는 중개사에게 일정 부분의 수수료를 중개 수수료로써 부담을 하는데요. 

부동산이라는 것은 사실 아주 옛날부터 존재했던 개념이에요. 옛날에는 복덕방이라는 이름으로도 존재를 했고, 그 기원을 거슬러 올라가면 무려 고려시대까지 올라갈 정도로 역사가 깊은 것이 이 부동산이며, 당연히 부동산의 중개업자가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중개 수수료가 있어왔을텐데요. 어째서 이 시점에 이 개념에 대해 논란이 발생한 것일까요? 지금부터 저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부동산 중개 수수료가 최근에 문제가 된 이유


고려시대부터 존재했던 복덕방이라면, 분명히 부동산 중개 수수료가 최근에 문제가 된 이유가 존재하겠죠? 그것은 부동산 불패라는 말을 뛰어넘을 정도로 폭등하는 부동산의 가격으로 인해 집값이나 전셋값이 뛰어올랐기 때문입니다.

 

보편적으로 부동산 중개 수수료의 케이스에는 현행 중개수수료 요율 체계에 따라 거래 가격에 비례해 수수료가 높아지는 것이 원칙이라고 합니다. 비록 중개수수료엔 상한요율이란 게 있는데, 실제 금액은 중개사와 소비자 간 협의로 정하게 되어 있어 계약 과정에서 갈등만 심해진다고 합니다.

부동산 중개 수수료의 문제 이유


한 가지 더 말씀드리자면, 부동산 중개 수수료가 문제가 되는 데에는 더욱 근본적인 이유가 있습니다. 현행 중개수수료는 거래 가격에 상한요율을 곱해 산정한 후 양쪽, 즉 매수자와 매도자, 집주인과 세입자 사이에서 받습니다. 

여기서 상한요율은 거래 가격에 따라 달라지게 됩니다. 만약 서울에서 매매 거래라면 집값이 9억 원 미만일 때 상한요율은 0.5%이며 9억 원 이상이면 0.9%로 크게 높아진다고 합니다. 

 

문제가 되는 것은 현행 중개수수료 체계가 나온 2015년과 비교했을 때 오늘날의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이 9억원을 넘을 정도로 엄청 오른 부분입니다. 2015년에 9억 원 이상 주택은 고가로 분류된 높은 가격이었지만, 현재에는 서울 아파트의 절반 가까이가 이미 9억원 이상에 해당할 정도로 중개수수료 체계가 시장 가격을 반영하지 못하는 것이 문제입니다.

부동산 중개 수수료 인상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물론, 아무리 부동산 중개 수수료의 인상폭이 높더라도, 집을 중개한 대가로 공인중개사가 받을 수 있는 최대 한도 수수료인 상한요율을 넘긴 수수료를 받을 경우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워낙 높아진 중개료로 인해 집을 사러 온 사람들은 안 그래도 비싼 집인데 수수료까지 더해져서 큰 고생을 하게 된다고 하는데요.

이 뿐 아니라 적지 않은 소비자들이 부동산의 중개 과정에서 가장 불편을 겪고 있는 것은 바로 서비스 대비 낮은 품질의 중개 서비스였습니다. 기본 업무 처리도, 집에 대한 설명도 미흡한 서비스였지만 중개수수료는 인상폭 그대로 받았기에 돈이 많이 아까우신 분들이 많아진 겁니다. 실제로 집 파는 과정에서 중개사를 대면한 것 자체가 딱 한 번 있었는데 일반 직장인 월급의 2배를 중개 수수료로 냈다는 경우도 주변에서 생기는데요.

부동산 중개 수수료 인상으로 인한 중개사 입장


한편, 부동산 중개 수수료 인상에 대하여 중개사 측에서는 생계와 직결된 문제라 중개수수료를 낮추라는 재촉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소견이 가장 숱합니다. 또한 매수자가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종 권리관계를 분석하는 건 기본이고, 매수자가 원하는 매물을 찾기 위해 보이지 않는 노력을 한다는 것이 중개사들의 입장인데요.

 

전세값 상승으로 인한 부동산 중개 수수료 문제


한 가지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은 이와 같은 부동산 중개 수수료 문제가 전세 매물의 거래에서도 발생한다는 점입니다. 서울에서 전세 거래의 경우 매매 거래보다 중개수수료가 높아지는 케이스가 발생하기 때문인데요. 

 

예를 들어 중개수수료 체계상 6억 원 이상 전세 거래는 상한효율이 0.8%로 같은 가격의 매매 상한요율(0.5%)보다 높아 더 적지 않은 중개수수료를 내야 한다고 합니다. 심지어 최근엔 전세난까지 심해 상한요율 할인은 당연히 받지도 못하고, 집도 똑바로 못 보고 계약하는 경우도 종종 생기고 있다고 합니다.

 

외국의 부동산 중개 수수료


일각에서는 우리나라에 비해 현격히 높은 외국의 부동산 중개 수수료를 예시로 들면서 우리나라는 아직도 저렴한 편임을 강조합니다. 실제로도 해외의 경우 중개 수수료가 우리나라보다 훨씬 현재도 높은 편입니다. 

 

하지만 부동산 중개 수수료의 차이에는 이유가 존재합니다. 우리와 비교하면 확실히 비싼 것이 사실이지만 실제로는 비싼 사유가 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선 공인중개사가 등기 확인과 계약서 작성 정도를 돕고 매물 하자에 대한 직분은 지지 않습니다. 

하지만 미국 등 선진국은 부동산 중개 수수료도 받지만, 만약 문제가 발생할 경우 중립적인 제3자가 금융과 세금, 법무 등 광범위한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해주는 시스템을 바탕으로 거래 안정성을 높이는 체계가 자리 잡고 있다고 합니다. 비싼 것은 사실이지만 다 이유가 있는 것이라고 보시면 되는 것이죠.

 

이상으로 오늘 포스팅에서는 부동산 중개 수수료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사실, 부동산 가격이 폭등한 것을 부동산을 운영하는 중개업자들의 탓으로 돌릴 수는 없을 겁니다. 하지만, 적지 않은 사람들에게 현행 상황에 대하여 비판하는 큰 이유 중의 하나는 바로 높은 수수료가 아닌, 높은 수수료에 걸맞지 못한 서비스라는 점을 기억해야할 것 같습니다.

 

반응형

'경제 이야기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1년 개장일  (0) 2020.12.31
네 마녀의 날이란?  (0) 2020.12.09
부동산 중개 수수료가 논란인 이유  (0) 2020.11.17
카드포인트 통합조회 방법  (0) 2020.11.14
전세 매물 난리난 이유  (0) 2020.10.24
생애 최초 특별 공급 조건  (0) 2020.10.11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